예술의 전당 11시 콘서트

 방학때 꼭 해보고 싶은 일이 있었다.

'평소에는 절대로 할 수 없는, 방학이기때문에 할 수 있는 것.'

 그 중 하나가 예술의 전당 11시 콘서트에 가 보는 것. (예술의 전당 11시 콘서트는 매월 두번째 목요일 11시, 첼리스트 송영훈씨의 해설과 함께 연주를 들을 수 있는 콘서트이다)
 방학의 잉여를 마음껏 즐겨봅세~! 하는 마음으로 예매했다.(티켓 가격도 2만원으로 무척 착하다:) 게다가 프로그램도 다 내가 좋아하는 곡들이어서 더 신났다. (지휘자는 건강상의 이유로 이병욱 님으로 변경됨)


방학의 잉여잉여 로망을 불태우던 나.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 로비에 들어서자마자...
 그.렇.다.

 방학 숙제를 목적으로 온 듯한 수 많은 청소년&어린이 여러분들...;;
잘못된 박수 타이밍과 휘몰아치는 기침소리를 두려워하며 일단 자리에 앉았다. 예매 할 때도 거의 만석이라 '잉여인들이 많군' 생각했었는데 그게 아니었어...

 첫 곡은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 제1번 1악장.
내가 사랑하는 피아노 협주곡 BEST 5에 들어가는 곡이다. 지금은 이렇게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이 곡이 발표 당시에는 혹평에 시달렸다니... 작곡가에 대한 설명도 재미있게 해 주셔서 곡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연주자들마다 곡을 해석하는 방향이 조금씩 달라서 똑 같은 곡을 들어도 연주자가 누구인지에 따라 다르게 들린다. 어떤 분은 한 음 한 음 꼭 꼭 눌러 따따따당~ 하고 넘어가는 부분을 어떤 분은 구렁이 담 넘어가듯 따라라랑~ 연주한다. 그런데 한 CD를 계속 듣다보니 그 분의 연주가 내 귀에 박혀서 좀 다르게 해석된 연주를 들으면 뭔가 어색하다. 곡에 대한 편견이 생길까봐 연주자를 섞어 들으려고 애쓰던 때가 있었는데 역시 내가 더 좋아하는 방향으로 연주하시는 분의 CD를 찾게 된다.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에서 빠르고 강하게 휘몰아치는 듯 하지만 부드럽게 이어지는 파트를 가장 좋아하는데(두근두근하며 그 부분이 나올때 까지 기다린다) 오늘 연주는 휘몰아치기는 하지만 음들이 하나 하나 선명하지 않고 뭉떵한 느낌이어서 조금 아쉬웠다.   

두 번째 곡은 아아~ 라흐마니노프의 교향곡 제 2번 2,3악장!
 라흐마니노프는 교향곡 제 1번의 실패와 피아노 협주곡 제 2번(청명하면서도 강렬한 피아노 음색과 아름답게 어우러지는 오케스트라의 연주! 언제 들어도 정말 최고!)의 폭발적인 인기 때문에 이 교향곡을 작곡하며 압박을 많이 받았었단다.
 전체적으로 관악기 소리가 잘 안들려서(팍! 치고 나왔으면 하는 부분에서 너무 수줍은 소리가 났다ㅠ) 아쉬웠다. 현악에 묻혀버리는 느낌. 그래도 역시 라흐마니노프님은 진리!

세 번째 곡은 브루흐의 바이올린 협주곡 제1번 1,2악장.
 사실 '브루흐'의 존재를 오늘 처음 알았다.;; 개인적으로 바이올린 협주곡의 매력을 아직 못 찾은터라 편안한 마음으로 들었다. 근데 1,2악장만 들으니 뭔가 짤리는 느낌이라 마지막 악장까지 다 들어보고 싶다.

마지막 곡은 브람스의 교향곡 제 1번 4악장.
 프로그램을 처음 봤을때 곡 순서를 참 잘 정했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새해 첫 11시 콘서트인 만큼 희망차고 멋지게 대미를 장식해줄 곡으론 역시 4악장이 최고지.
 사실 브람스의 교향곡을 들으면 '어랏, 베토벤 교향곡 같네!'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 역시나 이 곡도 베토벤을 뛰어넘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21년이라는 시간 끝에 완성되었단다. (베토벤 교향곡 제 10번이라 불리기도 한다) 
 운명 교향곡의 주선율과 비슷한 전개로 특히 4악장에서는 운명 교향곡의 4악장처럼 환희 넘치는 웅장한 마무리가 포인트!!
 이번에도 수줍은 관악 파트가 아쉬웠지만 좋은 곡은 언제 들어도 참 좋다.

교향곡 전 악장을 연주하지 않고 대중들에게 가장 친근한 부분을 연주해서인지 몰입도가 높았다.(박수 미스 없었음^^) 첼리스트 송영훈씨의 군더더기 없는 설명과 중간중간 유머와 위트 넘치는 멘트까지! 2월 연주회에도 가고 싶어서 일정을 찾아보았다.

맙소사!! 라흐마니노프 피협 2번 1악장... 꼭! 꼭 들어야해!!! 했는데...
2월 9일ㅠㅁㅠ

오오오오 쇼팽 피협!! 멘델스존 교향곡!!!! 했는데...
3월 8일ㅠㅠ

잉여 잉여의 날은 또 언제 올것인가!!
 

by 두두 | 2012/01/14 14:08 | 트랙백(1)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piriaj.egloos.com/tb/418018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대한생명 블로그 at 2012/07/11 13:09

제목 : 지루한 클래식에 대한 편견을 깨는 3가지 음악회
토요일, 오랜만에 늘어지게 잠을 잤습니다. 일주일간 쌓인 피로에 노곤했었는데, 한결 기분이 나아졌네요. 창 밖엔 비가 오고 있어요. 한동안 오지 않던 비가 반가운 것은 저만이 아닌가 봅니다. 비에 촉촉하게 젖은 나무들이 흥에 겨워 춤을 추고 있네요. 메말랐던 땅이 물을 머금듯, 저도 오랜만에 제 몸에 휴식을 주기로 했어요. 창가에 의자를 끌어다 놓고 커피를 탑니다. 그윽한 커피 향을 맡으며 떨어지는 빗방울을 감상하는데, 무언.....more

Commented by tarantella at 2012/01/15 12:07
나도 잉여잉여 하고싶다아 >ㅁ<
봄방학 즈음 프로그램은 별로야?

이번 포스팅 너무 재밌어~ 잉여잉여, 요거 좋다 ^ㅁ^ㅋㅋ
그대의 개그센스는 갈수록 일취월장하는구려! >ㅁ<
Commented by 두두 at 2012/01/15 22:14
^///^헤헤 고마워
조새도 1정 끝나면 잉여잉여 생활이! (정말 고생 많구료ㅠ) 11시 콘서트는 매달 한번씩만 해서 아쉽지만 봄방학때가 아니야.
봄방학때 즈음 공연일정 보는 중인데 아직 프로그램 미정인 경우가 많네. 올해 교향악 축제도 풍성했으면 좋겠다(벌써 기다림ㅋㅋ)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